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우리 대학의 2022년, 호랑이의 기운처럼 힘찬 한 해 되길

기사승인 [544호] 2022.01.06  15:49:29

공유
default_news_ad1
▲ 제주도에서의 일출 / 촬영 : 노유진 기자

 2022년, ‘검은 호랑이의 해’라고 불리는 임인년(壬寅年)의 해가 밝게 떠올랐습니다. 지난해, 우리나라는 대다수 국민이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함에 따라 ‘단계적 일상회복’을 위해 노력했습니다. 이에 현재 우리는 백신 패스나 3차 접종 등 빠르게 변하는 방역 체제에 적응하고 있습니다.

 우리 대학의 2021년 또한 이에 맞춰 새로운 변화와 원래의 일상으로 돌아가기 위한 시도가 이루어진 한 해였다고 할 수 있습니다. 단계적 일상회복으로 대면 수업의 확대가 이루어짐에 따라 캠퍼스에 활기가 불었고, 온(On)택트 축제, e-스포츠 등 학우들을 위해 교내의 여러 행사가 새로운 방식으로 진행되기도 했습니다. 또 2022년의 우리 대학 총학생회가 새로이 구성되었으며, 앞으로의 우리 대학을 이끌어갈 총장이 새로 선출되기도 했습니다. 이뿐만 아니라, 인문대학, 예술대학과 같은 단과대학 건물과 다양한 대학 시설을 개축하였고, 국내외 여러 기관과 협약을 맺으며 지역을 선도하는 국립 군산대학교의 면모를 잘 구축했습니다. 또한, 우리 대학 학우들도 지난 한 해 동안 각종 경진대회에서 다양한 성과를 내며 개인의 성장과 학교의 발전에도 큰 도움을 주었습니다. 이처럼 지난해에 나타난 모든 성과는 학교와 학우가 각자의 자리에서 열심히 노력한 결과라고 볼 수 있습니다.

 다양한 변화와 시도로 발전한 우리 대학과 함께 군산대 언론사도 꾸준히 달렸고, 이에 따라 긍정적인 발전을 이룩하기도 했습니다.지난해에도 군산대 언론사는 학기 중 매달 1회, 우리 지역과 대학 소식을 담은 ‘군산대신문’을 발행하고 ‘군산대TV’를 제작해 게시했습니다. 또 SNS를 통해 학우들과 소통하려 노력하였고, 전주 JTV 8시 뉴스 지역신문 소개나 대학 정보 채널인 DIMA TV의 ‘대학 24시’에도 군산대 신문이 꾸준히 소개됨에 따라 인지도가 큰 폭으로 상승하기도 했습니다. 2022년의 군산대 언론사도 언제나 그랬던 것처럼 학우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고 정확하고 성실하게 기사를 전달할 것입니다. 그리고 어제보다 더 나은 군산대학교를 위해 함께 노력할 것입니다.

 항상 군산대 언론사에 관심 가져주시고, 신문과 영상을 봐주시는 독자 여러분께 감사하다는 말씀을 전합니다. 다가온 2022년에는 독자 여러분의 소망과 목표가 다 이루어지고, 더하여 행복이 가득한 한 해가 되기를 바랍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언론사 기자단 올림

언론사 기자단 1900011@kunsan.ac.kr

<저작권자 © 군산대언론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