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함께하는 삶, 여학생행복센터

기사승인 [542호] 2021.11.09  22:32:25

공유
default_news_ad1

- 모든 학우의 안정적인 대학생활 목표로 해


▲ 여학생행복센터 / 촬영 : 허예원 기자

 대학생이라면 대부분 사회로의 첫걸음이 될 취업에 많은 고민을 하고 있을 것이다. 그런데 올해 3월 <취업진로연구>에 실린 「대학생의 전공만족도와 취업 스트레스 간의 관계」에 따르면, 여성이 상대적으로 남성보다 더 많은 취업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고 한다. 이는 아직까지도 여성이 남성에 비해 취업률이 낮고 더 낮은 임금을 보장받고 있기 때문으로 여겨진다. 이와 같은 사회현상에 주목해 전국 대학 중 유일하게 성 평등 가치를 학내 교육문화로 확대할 목적으로 설립된 기관이 우리 대학 내에 존재한다. 바로 제2학생회관 1층에 위치한 ‘여학생행복센터’이다.

 우리 대학 여학생행복센터는 취업지원과 산하 조직으로, 우리 대학 여교수회 회원들과 학내 구성원들이 힘을 모아 2017년 3월 개원해 현재까지 운영되고 있다. 본 센터는 여학우가 심리적으로 건강하고 안정적으로 대학생활을 영위하도록 지원하고 더 나아가 여성인재가 활발하게 능력을 펼칠 수 있도록 돕고자 설립되었다. 남학생과 연대하는 성 평등 문화의 확산과 여성 이슈의 문제 제기를 센터의 목표로 삼고, 이를 위해 센터에서는 △정책 포럼 △집단 프로그램 △특강 △토크 콘서트 △조사 연구 등의 다양한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 소식을 접한 김도연(수산생명의학·21) 학우는 “매번 학생회관을 방문하면서도 여학생행복센터가 진행하는 프로그램에 대해 알지 못했는데 이번에 진행 프로그램과 그 취지에 대해 알게 되었으니, 기회가 된다면 한번 참여해 보고 싶다.”고 의견을 밝혔다.

 예를 들어, 지난달에는 8일부터 22일까지 3회에 걸쳐 대학 혁신지원 사업의 일환으로 토크 콘서트 및 특강을 진행했으며, 온라인을 통해 <‘젠더갈등’, 학생들에게 듣는다.>라는 주제로 ‘60분토론’을 진행하였다. 이 토론은 최근 사회적 이슈가 되고 있는 주제를 가지고 학우·교수·학내 구성원이 다 함께 고민해 보는 공론의 장을 마련했다는 데에 의의가 있다. 또한, △올바른 성 의식 함양을 목적으로 성폭력·디지털 성폭력·데이트폭력 예방 교육을 시행하거나 △대학생 청년정책을 통해 취업 및 창업과 관련한 정보와 멘토링을 제공했다. 이외에도 △‘코로나로 인해 바뀐 일상’, ‘놀이문화의 다양성’ 등 다양한 주제로 공모전을 진행하기도 했다. 이에 여학생행복센터의 조에스더 선생님은 “여학생행복센터는 교내 모든 구성원이 차별과 편견에서 벗어나 조화롭게 대학생활을 할 수 있도록 학내 여러 기관과 연계해 다양한 소수자 지원 프로그램을 진행해 왔다. 앞으로도 외국인 대상 상담, 멘토-멘티 프로그램 등의 행사를 계획 중이니 많은 관심 바란다. 또한, 센터 인스타그램(ksnu-diversity)을 방문하면 진행하는 행사의 목적과 참여 방법을 알 수 있으니 많은 학우가 참여해줬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이처럼 여학생행복센터는 그 이름처럼 여학우의 행복을 위해 다양한 방면에서 힘쓰고 있다. 이곳은 우리 대학 학우라면 누구에게나 열려 있으니 도움이 필요하거나 궁금한 점이 있다면 여학생행복센터(☎469-7523)로 문의하거나 혹은 센터를 방문하길 바란다. 이번 진단을 통해 여학생행복센터의 필요성과 진행 행사에 대해 알게 되었으니 센터에서 진행하는 다양한 프로그램에 관심을 갖고 참여해 보는 것은 어떨까? 보다 많은 학우가 올바른 성 평등 관점에 대해 관심 갖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

허예원 기자 heryewon0203@kunsan.ac.kr

<저작권자 © 군산대언론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